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댓글 0조회 수 163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60대 이상 노년뿐 아니라 40대 중년에서도 걸음걸이 속도가 신체와 두뇌의 노화 정도를 반영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과 미국 듀크 대학 연구진의 공동 연구 결과에 따르면, 40대에서도 걷는 속도가 느릴수록 신체가 빨리 노화하고 얼굴이 더 늙어 보이며, 뇌 크기도 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BBC방송이 12일 보도했다.


두 대학 연구진은 뉴질랜드 출신의 1972년과 1973년생 1천명을 대상으로 40대의 보행 속도와 노화 연관성을 연구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만 45세가 됐을 때 평소 걸음으로 걷는 속도를 테스트했다. 이와 함께 신체검사와 뇌 기능 검사, 뇌 스캔 검사를 했고, 연구 참가자들이 어린 시절부터 2년마다 받은 인지 검사 결과도 반영했다.


보행 속도는 천차만별이었는데, 초당 4m가 가장 빠른 걸음으로 조사됐다.


대체로 보행 속도가 느린 사람이 더 빨리 걷는 사람보다 폐와 치아, 면역 체계 상태가 더 나쁜 '가속 노화' 징후를 보였다고 BBC는 전했다.


보행 속도는 통상 65세 이상 노인의 근력과 폐 기능, 균형, 척추 강도, 시력을 반영하는 좋은 지표로 활용된다.


연구 책임자인 테리 모핏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느린 걸음이 노인이 되기 수십 년 전에 (미리) 문제를 보여주는 신호"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3살 때 조사한 지능과 언어, 운동기술 검사 결과를 토대로 45세 시점의 보행 속도를 예측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45세에 초속 1.2m 이하의 느린 걸음을 걷는 중년으로 성장한 어린이의 아이큐(IQ)가 초속 1.75m 이상의 빠른 걸음을 걷는 어른이 된 어린이보다 평균적으로 12포인트 낮았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건/강/상/식 유익한 건강정보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