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댓글 0조회 수 1694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생과일주스한컵평균당함량


생과일주스한컵평균당함량


서울 시내 프랜차이즈 생과일주스 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주스 한 컵에 1일 당분 권장섭취량의 1/3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소비자시민모임과 함께 지난 5∼6월 가맹점 수가 많은 상위 브랜드 생과일주스 전문점 31곳의 인기품목 5종(청포도·딸기바나나·키위·딸기·자몽) 102잔을 수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당 함량을 조사해 3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기본 사이즈 주스 한 잔(기본크기 320㎖ 기준)의 평균 당류함량은 31.7g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류 하루 영양 성분기준치(100g)의 31.7%에 달하며 각설탕 10개 분량이다. 


생과일주스당류함량


생과일주스 종류별로는 청포도주스가 39g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딸기바나나주스 36.7g, 키위주스 31.4g, 딸기주스 26.7g, 자몽주스 26.4g 순이었다. 판매되는 컵의 크기를 고려하면 생과일주스 한 컵을 마실 경우 섭취하는 당류함량은 최소 7.0g(자몽주스 기본 사이즈), 최대 111g(청포도주스 큰 사이즈)으로 나타났다. 청포도주스 큰 사이즈의 경우 하루 기준치를 초과하는 셈이다. 


이처럼 당류함량이 많은 것은 판매 업소에서 주스의 단맛을 높이고자 설탕이나 액상당·인공감미료 등이 첨가된 시럽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생과일주스는 과일에 얼음·물 등을 넣고 갈아 과즙이 희석됐음에도 대부분 과일주스의 당류함량이 과일 자체 당류함량보다 높았다고 서울시는 지적했다. 


조사 대상 업소들은 모두 주문할 때 당류 조절이 가능했지만, ‘당류함량 조절이 가능하다’는 표시를 한 업소는 전체 31곳 가운데 11곳(35.5%)에 불과했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생과일주스가 탄산음료 등보다 건강에 좋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한 컵으로도 하루 당류 기준치의 ⅓ 또는 그 이상을 섭취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생과일주스를 주문할 때 시럽을 적게 넣거나 빼달라고 요청해 드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즐겨 찾는 식품 당류 등 영양성분을 모니터링해 공개함으로써 건전한 식습관 문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431294


건/강/상/식 유익한 건강정보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