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리 섭취 줄이면 젊은피 수혈한 효과'

by Dale on Oct 24, 2019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노화는 인체의 모든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만, 특히 뇌 기능에 크게 작용한다. 그런데 노화는 신체 운동, 칼로리 제한 등을 통해 늦출 수 있다.


프랑스 파스퇴르 연구소와 국립 과학 연구원(CNRS) 과학자들이, GDF11이라는 성장 분화 인자가 칼로리 섭취를 줄인 것과 유사한 작용을 한다는 걸 밝혀냈다.


칼로리를 줄이는 식이요법은, 심혈관질환과 암을 예방하면서 뇌의 신경 발생은 늘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내용을 담은 논문은 저널 ‘노화 세포’에 22일(현지시간) 실렸다.


파스퇴르 연구소는 칼로리를 줄이거나 젊은 피(young blood)를 보충하면 둘 다 몸의 기관을 다시 젊게 한다는 사실을 근거로, 둘 사이에 공통으로 작용하는 메커니즘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가설을 제시하고, 이를 입증하기 위해 GDF11의 작용을 시험했다.


GDF는 ‘Growth Differentiation Factor’의 영문 머리글자로 성장 분화 인자’라는 의미다.


GDF 단백질 족(family)에 속한 GDF11은 배아 발달에 관여하고, 노화한 뇌를 다시 젊게 하는 기능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rticles

1 2 3 4 5 6 7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