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댓글 0조회 수 8919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금요일, 일본 아베총리에게 과거사 사죄를 촉구하는 LA 데모에 참가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연설하는 LA 다운타운 빌트모어 호텔로 가기위해 LA한인회에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전세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누군가 제 이름을 불렀습니다.


미주 성남고 총동문회 홍사해(30회) 회장님과 심인태(35회) 부회장님이었습니다.

회장님과 부회장님을 보는 순간, 역시 우리 성남고 "의생의사" 정신이 살아 있구나하는  생각에 회장님과 부회장님이 오늘따라 더 커다라게 보였습니다.


형님들 존경합니다~~

동문회 회장, 부회장, 회원...그러면 동문회 행사 !

미주 성남고 총동문회, 아베총리 규탄대회 참석하여 과거사 사죄 촉구를 외치다 !!

LA 아베규탄 대회로 이동하는 전세버스에서
옆에 앉아 있던 공군 전우회 한분이 우리 이야기를 듣고, 성남고, 김석원 장군 학교 아니냐고 말씀하시며, 한 일화를 들려 주셨습니다.

나는 공군이지만, 김석원장군을 존경한다며.....


그분 형이 포항전투때 전사하셨는데, 그때 김석원장군이 사단장이었다.


위급한 상황에서 주민들은 생각하지않고 빨리 철수 해야한다고 우기는 미군 대령을 권총손잡이로 머리를 때린 일화..


2만명의 군인, 경찰, 공무원, 피난민을 한명의 희생자 없이 철수시킨 일화 등을 들려 주셨다.


(김석원장군의 포항전투 일화: http://egloos.zum.com/parizal/v/3499772 )


(참고: 금성천의 한국전쟁사 - 김석원 장군 이야기: http://parizal.egloos.com/category/김석원 장군 이야기)


자랑스런 설립자 김석원장군의 일화를 들으며, 어깨가 으쓱해진 기분으로 LA 아베규탄 장소에 도착했다.

Abe Liar !
Apologize Now !

규탄장소에 모인 500 여명의 시위대는 "아베 사죄하라" 구호를 외치며 아베의 과거사 사죄를 촉구했다.

미주 성남고의 자랑, 미스 성남 김철주 (김철주(31회) 전동문회장 부인), 영 김 캘리포니아 하원의원께서 참석하여,


한국인으로서, 한 여성으로서, 딸을 가진 어머니로서, 일본의 위안부 만행을 성토하며, 일본의, 아베총리의 과거사 사죄를 촉구하였다.


아베 사죄 촉구 데모는 한인뿐만 아니라, 중국계, 필리핀계, 일본계, 그리고 미국인 등 500 여명이 모여 한 목소리로 아베의 과거사 사죄를 촉구했다.


다운타운에서 데모를 마치고 돌아오는 차 안에서 심인태 부회장님이 형수님과 주고 받는 카톡은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 우리 남편이 자랑스러워요" 형수님 글...

저는 부회장님이 너무 부러웠습니다.
형수님! 정말 멋지세요~~

한인타운으로 돌아온 시간이 점심시간.

회장님은 일이 있으셔서 가시고, 심부회장님이 점심을 사주신다고해서 남승현(40회)에게 전화했습니다.


함께하지 못해 아쉬워하던 승현이가 쏜살같이 나왔습니다.


심부회장님, 승현이와 아베규탄대회 이야기하며 점심을 하고, ACE증권에 다니는 승현이 사무실(미주 성남고 총동문회 사무실)을 처음 방문했습니다.

미주 성남고 총동문회
3600 Wilshire Blvd, #2000
Los Angeles, CA 90010

한인타운 중심에 있는 3600 Wilshire, BBCN Bank 건물 20층. 고층이라 한인타운이 한 눈에 들어오는 전망이 좋았습니다.

우리 미주 성남고 총동문회가 자리를 잘 잡았네요. 한인타운 중앙, 최고층...!!
중앙, 고층에서 한인타운을 내려다 보는 미주 성남고 총동문회~~

의생의사 정신이 살아있는 성남고!
제가 성남고 동문이란 것이 자랑스럽게 느껴지는 금요일 이였습니다.

52jUd015122nkru7pk94n_wd2s2e.jpg?type=wg500

심인태부회장(35회), 홍사해회장(30회), 김일대(40회)


fh1Ud0151jo5ijqvy8jlo_th9bvx.jpg?type=wg500


e2iUd015xk7ss80ctvci_ayud2n.jpg?type=wg500


81eUd015we0k83ek9t4s_v94koh.jpg?type=wg500


htm_2015050311322840104011.jpg

영 김 캘리포니아 하원의원 (김철주(31회) 전 동문회장 부인)


e01Ud015sker174jiddo_at0t00.jpg?type=wg500


3chUd015uom0fz3jji59_bf6pg0.jpg?type=wg500


e12Ud0151nyzj8on4dzav_us5t0a.jpg?type=wg500



 


자유게시판 자유롭게 글을 남기시면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중국 실크로드 열차 여행 3. - 깐수성 란주시 가는 길   억새풀(정민수) 2015.02.02 9037
101 30년만에, 극비리(?)에 고고장에 다녀와서... - 남승현(40회)   Dale 2015.03.20 8977
» LA 일본 아베총리 과거사 사죄 촉구 데모를 다녀와서  image Dale 2015.05.03 8919
99 순발력테스트 - 남승현(40회)   Dale 2015.01.27 8822
98 9월9일 수, LA 온도 130도 ~  fileimage Dale 2015.09.09 8764
97 터키 지진 속에서 죽은 어머니의 사랑이 아기를 구하다 - 이훈(36)   Dale 2015.05.13 8745
96 오늘 아침 그대에게 네 잎 클로버의 행운을 보냅니다^^   Dale 2015.02.13 8643
95 다음 중 어느간판이 제일 이름을 잘 지은 것 같으세요? - 남승현(40회) [1]   Dale 2015.02.13 8636
94 [現代社會에서의 五福]이란 ? -홍사해 (30회)   Dale 2015.02.10 8633
93 이게 바로 진정한 골반댄스   Dale 2015.01.14 8547
92 세상에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 홍사해 (30회)   Dale 2015.02.12 8545
91 7/23일 내일 큰산을 가려니, 곰이 걱정된다.. 곰 대처요령  fileimage Dale 2016.07.22 8535
90 KBS 뉴스 속보 - 만리장성에서 성남동문 신년하례를 - 남승현(40회)  fileimage Dale 2015.01.26 8527
89 카피탄, 개가 6년이 넘게 주인 묘소를 지키고 있다 - 이훈(36회)   Dale 2015.05.18 8518
88 내가 할 수 있을 때에 인생을 즐겨라   Dale 2015.03.05 8448
87 사람이 미우면 단점만 보이고 사람이 사랑스러우면 장점만 보인다 - 김재홍(40회)   Dale 2015.02.02 8447
86 ◐ 음악과 인생 ◑ - 장상근(46회)   Dale 2015.01.25 8432
85 전 세계 성남고 동문회들 중에서 제일 활발한 동문회?.. 남가주 동문회 !!  fileimage Dale 2015.03.11 8414
84 ♡북한 서커스 세계 최고 입니다   Dale 2015.01.14 8404
83 눈땔 기회를 주지않는 최고의 이색적 발레 마술을 보신적이 있나요?   Dale 2015.01.14 838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