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의원 '사실 오도 사과하라'..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

by Dale on Feb 12, 2021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성남고 미주동문의 자랑, 영 김 연방 하원의원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위안부 피해자 위해 앞장서다 ~~


=======================


[미주 한국일보]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영 김의원 “사실 오도 사과하라”


20210211205159601.jpg

영 김 연방하원의원


위안부 피해자를 ‘성노예가 아닌 매춘부’로 규정하는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에 대한 비판이 정치권으로 번졌다.


공화당 소속인 영 김(한국명 김영옥·캘리포니아 39지구·사진) 연방 하원의원은 11일 트위터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고, 사실을 오도할 뿐 아니라 역겹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왔다고 소개한 뒤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피해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신매매와 노예 피해자를 지원해야 한다. 이들의 인격을 손상하면 안 된다”며 “램지어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위안부 여성이 계약을 맺었고, 금액 등 계약 조건을 자유롭게 협상했다는 주장을 담은 논문을 집필했다. 이 논문의 내용이 일본 산케이신문을 통해 먼저 공개되자 하버드대 한인 학생들을 시작해 학계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이어 미국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됨에 따라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앞세워 역사적 가해 행위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려는 일본 보수파의 시도는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게재하기로 한 국제학술저널도 우려를 표명하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국제법경제리뷰는 ‘우려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논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10211/1349886


=====================================


[미주 중앙일보]



"어린이가 성노예 계약했다고?" 영 김 "램지어, 교수 타이틀에 숨어 무책임 발언"


200112784.jpg


"어린이가 성노예 계약했다고?" 영 김 "램지어, 교수 타이틀에 숨어 무책임 발언" 공화당의 영 김(사진) 캘리포니아 39지구 연방하원의원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재차 비판했다. 램지어는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써서 파문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김 의원은 12일 본지와 통화에서 “램지어는 무책임한 발언을 한 뒤 교수직이라는 타이틀 뒤에 숨고 있다”며 “위안부 이슈가 이미 일본군 성노예라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고 역사인 게 자명한데, 어처구니 없는 발언으로 우리 모두를 분노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 교수라는 사람 입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는 것에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90년대 중반부터 위안부 이슈에 앞장서 온 사람으로서,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일했던 사람으로서 그의 발언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과거 연방하원 보좌관으로서, 또 2004년에는 가주의회에서 위안부 이슈에 목소리를 높인바 있다.


그는 “10년간 노력한 끝에 연방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됐다”며 “또 가주하원의원 당시 교육위원회 위원으로서 10학년 교과서에 위안부 역사가 포함될 수 있도록 힘을 기울였다. 그런데 램지어 교수 발언은 올바른 역사를 추구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의 힘을 빠지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어린 소녀들이 성노예로 팔리는 데 대해 합의했다는 램지어 교수 주장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가 어떻게 그런 뻔뻔한 주장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그나마 하버드 동료교수들이 비판에 동조하고 있다는 게 다행이다. 학교측에서 이번 일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근 하버드 교지 ‘하버드 크림슨’에서도 한인 하버드 법대생 조셉 최와 민디 남이 램지어 교수 발언을 강도높게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9087587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