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성남고 미주동문의 자랑, 영 김 연방 하원의원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위안부 피해자 위해 앞장서다 ~~


=======================


[미주 한국일보]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영 김의원 “사실 오도 사과하라”


20210211205159601.jpg

영 김 연방하원의원


위안부 피해자를 ‘성노예가 아닌 매춘부’로 규정하는 논문을 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에 대한 비판이 정치권으로 번졌다.


공화당 소속인 영 김(한국명 김영옥·캘리포니아 39지구·사진) 연방 하원의원은 11일 트위터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진실이 아니고, 사실을 오도할 뿐 아니라 역겹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왔다고 소개한 뒤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피해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신매매와 노예 피해자를 지원해야 한다. 이들의 인격을 손상하면 안 된다”며 “램지어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위안부 여성이 계약을 맺었고, 금액 등 계약 조건을 자유롭게 협상했다는 주장을 담은 논문을 집필했다. 이 논문의 내용이 일본 산케이신문을 통해 먼저 공개되자 하버드대 한인 학생들을 시작해 학계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이어 미국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됨에 따라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앞세워 역사적 가해 행위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려는 일본 보수파의 시도는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게재하기로 한 국제학술저널도 우려를 표명하고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11일 국제법경제리뷰는 ‘우려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지문을 통해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논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10211/1349886


=====================================


[미주 중앙일보]



"어린이가 성노예 계약했다고?" 영 김 "램지어, 교수 타이틀에 숨어 무책임 발언"


200112784.jpg


"어린이가 성노예 계약했다고?" 영 김 "램지어, 교수 타이틀에 숨어 무책임 발언" 공화당의 영 김(사진) 캘리포니아 39지구 연방하원의원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를 재차 비판했다. 램지어는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을 써서 파문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김 의원은 12일 본지와 통화에서 “램지어는 무책임한 발언을 한 뒤 교수직이라는 타이틀 뒤에 숨고 있다”며 “위안부 이슈가 이미 일본군 성노예라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고 역사인 게 자명한데, 어처구니 없는 발언으로 우리 모두를 분노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 교수라는 사람 입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는 것에 분노를 감추지 못한다. 90년대 중반부터 위안부 이슈에 앞장서 온 사람으로서, 그리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일했던 사람으로서 그의 발언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과거 연방하원 보좌관으로서, 또 2004년에는 가주의회에서 위안부 이슈에 목소리를 높인바 있다.


그는 “10년간 노력한 끝에 연방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됐다”며 “또 가주하원의원 당시 교육위원회 위원으로서 10학년 교과서에 위안부 역사가 포함될 수 있도록 힘을 기울였다. 그런데 램지어 교수 발언은 올바른 역사를 추구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의 힘을 빠지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어린 소녀들이 성노예로 팔리는 데 대해 합의했다는 램지어 교수 주장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가 어떻게 그런 뻔뻔한 주장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그나마 하버드 동료교수들이 비판에 동조하고 있다는 게 다행이다. 학교측에서 이번 일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최근 하버드 교지 ‘하버드 크림슨’에서도 한인 하버드 법대생 조셉 최와 민디 남이 램지어 교수 발언을 강도높게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9087587




?

성남인 소식 성남동문의 소식 입니다.

  1. 22
    Mar 2021
    07:43

    영 김 (김철주 동문 부인) 연방 하원의원, CNN 인터뷰 -3월21일

    'I feel a duty to speak out': Asian-American congresswomen make history 05:55 '영 김 (공화당,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연방 하원의원 CNN 인터뷰 (March 21, 2021) 'Don't mess with us': hi...
    Views1195
    Read More
  2. 06
    Mar 2021
    16:05

    [부고] 박보욱(13회) 동문상

    알려 드립니다 박보욱(13회) 동문께서 3월6일 새벽에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박보욱 동문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주: 동문회: 회장 김정환(34회...
    Views1743
    Read More
  3. 06
    Mar 2021
    15:39

    장상근(46회)동문, '봄향'이란 주제로 공연

    장상근(46회, 바리톤, Encore Junior Senior High School 합창단 디랙터) 동문, "봄향" 그윽한 창가에 서서 라는 주제로 공연한다. 일시: 3월 13일 오후 5시 장소: 대흥장로교회 YouTube Streaming에서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Views1621
    Read More
  4. 12
    Feb 2021
    20:21

    영 김의원 '사실 오도 사과하라'..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

    성남고 미주동문의 자랑, 영 김 연방 하원의원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위안부 피해자 위해 앞장서다 ~~ ======================= [미주 한국일보] 하버드 교수 ‘위안부는 매춘부’ 논문…영 김의원 ...
    Views2239
    Read More
  5. 03
    Jan 2021
    17:09

    영 김 연방 하원의원 정식 취임 선언식

    영 김 연방 하원의원 당선자가 2021년 1월 3일 워싱턴 DC 국회의사당에서 정식 취임 선언식을 했습니다. 영 김 (공화당,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연방 하원의원 취임을 축하 드립니다 ~ 2선, 3선, 그리고...
    Views2984
    Read More
  6. 06
    Nov 2020
    19:29

    축, 당선~ 영 김 (김철주 동문 부인) 연방 하원의원

    * 경 축 * 연방 하원의원 당선 ~ 영 김 (공화당, 김철주 (31회, 20대 동문회장) 동문 부인), 연방 하원의원 당선을 축하 드립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 California's 39th Congressional District 성남고등학교 미...
    Views8026
    Read More
  7. 15
    Oct 2020
    07:07

    한인 향군단체들, 김해룡 (36회 김대재 동문 부친) 회장 추도 - 신문기사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01014/1332529
    Views3267
    Read More
  8. 02
    Oct 2020
    19:12

    6.25 참전유공자회 김해룡 회장 별세 - 신문기사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201001/1330744
    Views4136
    Read More
  9. 02
    Oct 2020
    16:49

    [부고] 김대재(36회) 동문 부친상

    알려 드립니다 김대재(36회) 동문의 부친, 김해룡(6.25 참전유공자회장) 님께서 10월1일 향년 89세로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버님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김대재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
    Views5687
    Read More
  10. 20
    Sep 2020
    04:35

    [부고] 방다니엘(24회) 동문 모친상

    알려 드립니다 방다니엘(24회) 동문의 모친, 방화옥 여사께서 향년 97세로 18일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머니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방다니엘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주: ...
    Views6382
    Read More
  11. 18
    Sep 2020
    16:53

    찰스 김(31회) 모친, 고 김민자 전도사 - 신문기사

    Views3858
    Read More
  12. 13
    Sep 2020
    19:02

    [부고] 반복환(14회) 동문 부인상

    알려 드립니다 반복환(14회) 동문의 부인, 반순애(Soun Ae Ban) 여사께서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인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반복환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주: 반수은 32...
    Views3666
    Read More
  13. 03
    Sep 2020
    10:43

    [부고] 김철주(31회) 동문 모친상

    알려 드립니다 김철주(찰스 김)(31회) 동문의 모친, 김민자(Min Ja Kim) 여사께서 향년 89세로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머님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김철주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Views3732
    Read More
  14. 07
    Jun 2020
    08:54

    경축! 장상근(46회)동문, 박사학위 취득

    장상근(46회) 동문이 6월 7일 교회음악 박사학위를 취득 했습니다 축하합니다 !~~~
    Views4582
    Read More
  15. 26
    May 2020
    08:14

    바리톤 장상근(46회) 동문 유튜브 채널 개설

    Encore Junior Senior High School for the Arts (Hesperia, CA )에서 풀타임 합창단 디랙터로 있는 바리톤 장상근 동문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였습니다. 구독~ 좋아요~ 알람설정!! 부탁합니다!! 바리톤 장상근 동문의 유튜...
    Views6805
    Read More
  16. 16
    May 2020
    18:08

    -부고- 최한익(27회) 동문 빙모상

    알려 드립니다 최한익(27회)동문의 빙모, 임봉희 여사께서 향년 93세로 별세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족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코로나 비상상태로 한국 장례식에 참석 못하는 최한익 동문과 가족들께 ...
    Views4789
    Read More
  17. 07
    Apr 2020
    07:14

    윤여태(30회)동문, 뉴저지주 져지시티 시의원.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별세

    알려 드립니다 윤여태(30회)동문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뉴저지주 져지시티 시의원이신 윤여태 동문께서 안타깝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별세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족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윤여태 ...
    Views4793
    Read More
  18. 05
    Mar 2020
    08:30

    나는 자연인이다, 윤택 (성남중*고), 박재욱(30회) 선생님 - TV는 사랑을 싣고

    KBS, TV는 사랑을 싣고 나는 자연인이다, 윤택 (성남중-고), 박재욱(30회) 검도 선생님과 재회 30여년 전, 성남중-고등학교 학창 시절 윤택, 박재욱 검도선생님과 재회 어려운 시절을 극복하고 성공한 제자에게 고마움
    Views5326
    Read More
  19. 31
    Jan 2020
    18:36

    장상근(46회)동문, Duo Baritone Recital

    바리톤 장상근(46회)동문이 비엔나 국립오페라단 바리톤 김정호씨와 몬트로즈에 있는 크레센타밸리연합교회에서 2월 8일(토) 6:30분에 공연 합니다.
    Views4682
    Read More
  20. 07
    Oct 2019
    07:36

    Ms. 김철주(31), 영 김 '전국적 뉴스메이커' 발돋움

    지난달 29일 폐막한 LA한인축제에서 시니어 한복 패션쇼에 출연한 영 김·찰스 김씨 부부. [김상진 기자] 영 김(56·공화·가주 39지구·사진) 연방하원 후보가 전국적 뉴스메이커로 발돋움하고 있다. 주류언론에선 연일 그에 대해...
    Views975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 1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