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충남대병원, 1천675명 분석…"음주 후 안면홍조 땐 류머티즘 양성률 2~3배"


AKR20191031165000017_01_i.jpg


한두잔의 술에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얼굴이 빨개지지 않거나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류머티즘성 관절염 관련 수치가 2∼3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충남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류마티스내과 공동 연구팀(김지한, 박찬걸, 김종성, 이사미)은 2016∼2017년 건강검진을 받은 남성 1천675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음주 후 얼굴 홍조와 류머티즘성 관절염 사이에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코올'(Alcohol)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한두잔의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지는지 여부에 따라 연구 참여자를 ▲ 비음주군(355명) ▲ 홍조 음주군(498명) ▲ 비홍조 음주군(822명)으로 나눠 '류머티즘 인자'(Rheumatoid factor) 양성률을 비교 분석했다.



자가면역 항체인 류머티즘 인자는 건강검진 시 류마티즘성 관절염의 진단기준에 포함되는 중요 항목 중 하나로, 이 질환을 가진 사람에게서 주로 관찰된다. 류마티즘성 관절염이 발병하면 관절 마디가 붓고 아프면서 심할 경우 관절 변형이나 전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 음주량 1잔은 '미국 국립 알코올 남용 및 알코올 중독연구기관'(NIAAA)이 제시한 알코올 14g을 기준으로 했다. 이는 한국인이 즐겨 먹는 소주로 치면 0.25병(알코올 20도 기준)에 해당한다.


분석 결과, 홍조 음주군의 경우 1주일 평균 음주량이 4잔(소주 1병)을 초과하고, 8잔(소주 2병) 이하면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비음주군에 견줘 3.12배 높게 나타났다.


1주일 평균 음주량이 8잔(소주 2병)을 넘어서면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3.27배까지 치솟았다.


특히 1주일 평균 음주량이 8잔을 초과하는 홍조 음주군은 같은 주량의 비홍조군에 대비해서도 류머티즘 인자 양성률이 2.38배 높았다.


연구팀은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에게 알코올 대사물질인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축적되면 면역을 담당하는 면역글로불린의 구조적인 변형이 일어나고, 그 결과로 류머티즘 인자 수치가 상승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그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추후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봤다.


충남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종성 교수는 "소량의 음주에도 얼굴이 쉽게 빨개지는 건 알코올 분해효소의 활성이 유전적으로 낮기 때문"이라며 "음주 후 얼굴이 빨개진다면 류머티즘을 비롯한 각종 질환에 취약할 수 있는 만큼 금주하거나 1주일 평균 4잔(소주 1병) 이내의 음주습관을 지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bi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http://www.koreadaily.com


건/강/상/식 유익한 건강정보

  1. 혈액순환에 좋은 Best 음식들

    Date2016.10.05 ByDale Views181129
    read more
  2. 건강정보 - 방다니엘(24회)

    Date2015.04.21 ByDale Views189590
    read more
  3. ‘100세 이상’ 보장하는 생활방식 11가지

    Date2015.02.08 ByDale Views194039
    read more
  4. 건강 * 유용한 많은 자료들

    Date2015.01.26 ByDale Views197973
    read more
  5. 건강한 생활상식 93가지 모음 - 장상근(46회)

    Date2015.01.14 ByDale Views222539
    read more
  6. 의과대학 교수들이 만든 의학 만화

    Date2015.01.07 ByDale Views196846
    read more
  7. 40대 이상 중고령자, 쥐는 힘 약할수록 사망률 올라간다

    Date2019.11.13 ByDale Views19
    Read More
  8. '악력'에 무심하면 낭패?…손 쥐는 힘 약하면 삶의 질도 낮다

    Date2019.11.13 ByDale Views23
    Read More
  9. 손 쥐는 힘 약해지면 건강 적신호?

    Date2019.11.13 ByDale Views13
    Read More
  10. '잠잘 때 뇌척수액이 뇌 청소' 잠 잘자면 치매 확률 낮아져

    Date2019.11.02 ByDale Views51
    Read More
  11. '술 한두잔에도 얼굴 빨개지는 한국인, 류머티즘에도 취약'

    Date2019.11.01 ByDale Views66
    Read More
  12. '칼로리 섭취 줄이면 젊은피 수혈한 효과'

    Date2019.10.24 ByDale Views90
    Read More
  13. 45살 걸음걸이 보면 건강 보인다…'느릴수록 노화·노안↑'

    Date2019.10.14 ByDale Views128
    Read More
  14. [ 걸음이 날 살린다 ! ] 똑똑한 걷기 처방전

    Date2019.10.07 ByDale Views203
    Read More
  15. '티백 우려낸 차 한잔, 수십억 개 미세 플라스틱도 함께 마시는 셈'

    Date2019.09.29 ByDale Views158
    Read More
  16. 하루 13분만 운동해도 수명 3년 늘어나

    Date2019.09.26 ByDale Views177
    Read More
  17. 아스피린 복용 부작용, 고령일수록 출혈 위험↑

    Date2019.09.24 ByDale Views164
    Read More
  18. '비타민D 결핍, 조기 사망 위험↑'

    Date2019.09.22 ByDale Views171
    Read More
  19. 베이비 아스프린만 복용해도 암 발병 '뚝'

    Date2019.08.26 ByDale Views439
    Read More
  20. 뱃살 빼기

    Date2019.08.21 ByDale Views569
    Read More
  21. 과학적으로 입증된 1분 30초 법

    Date2019.08.16 ByDale Views978
    Read More
  22. '귀지 청소할 필요 없어…면봉도 사용 NO!'

    Date2019.08.14 ByDale Views1008
    Read More
  23. 검은 양산이 노란색보다 시원… 그늘막 안과 밖 20도 차이

    Date2019.08.08 ByDale Views1128
    Read More
  24. 무릎 관절을 강화하는 ‘허벅지 근육 운동’

    Date2019.08.07 ByDale Views1154
    Read More
  25. 남성에게 좋은 수퍼푸드…석류, 전립선암 예방 도움

    Date2019.07.25 ByDale Views1237
    Read More
  26. 팔다리 근육 줄어든 남자 당뇨병 조심하세요

    Date2019.07.22 ByDale Views12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Next ›
/ 8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