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성남고 미주 총동창회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LA커피칼리지 연응주 학장의 커피 이야기


커피 에피소드와 궁금증<1> 커피와 건강


커피 향미, 고온다습에 취약

커피콩 한번에 조금씩 구입

분쇄는 커피 마시전 직전에


왼쪽은 로스팅후 6주 지난 커피빈. 추출시 이산화탄소가 거의 없어 잘 부풀지 않는 모습.  오른쪽은 로스팅후 1주 지만 커피빈으로 추출시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해 쉽게 부풀어 오른 모습.

왼쪽은 로스팅후 6주 지난 커피빈. 추출시 이산화탄소가 거의 없어 잘 부풀지 않는 모습. 오른쪽은 로스팅후 1주 지만 커피빈으로 추출시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해 쉽게 부풀어 오른 모습.


커피를 업으로 삼고 난 후, 쉴새없이 커피를 맛보고 심지어 맛있는 커피를 찾아 중/남미 산지를 헤매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하지만 가끔 책이나 커피 전문가들을 통해 알게 되는 커피에 관한 뒷이야기는 커피에 대한 흥미를 유지시켜 주는 자극제 역할을 해 준다.


특히 커피와 건강에 대한 논쟁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관련 에피소드 중에는 재미있는 내용이 꽤 많이 있다. 일 예로, 18세기 말에 스웨덴에서는 커피의 독성을 증명하기 위해 죄수 한 명에게 매일 커피 한 잔씩을 마시게 했다. 그런데, 이 죄수는 이런 실험을 명한 국왕 구스타프 3세와 그 실험을 주도한 의사들보다 오래 살았다.


미국에도 몇 가지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다. 영국의 식민지였던 미국은 1773년 보스턴 차(Tea) 사건을 계기로, 일상 마셨던 차(tea)보다 커피를 더 즐겨먹는 문화를 갖게 됐다. 미국에서도 이런 커피의 인기는 건강이라는 이슈와 맞물려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게 된다. 


특히, 19세기 말에는 찰스 W. 포스트가 커피와 관련된 건강 이슈를 부각하면서 커피 대체제인 포스텀(Postum)이라는 음료를 출시하게 된다. 당시에는 꽤 인기를 끌었고 현재도 커피 대체제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 포스텀이라는 음료는 여러 가지 볶은 곡물과 사탕수수의 추출물과 혼합해서 만든 음료로, 카페인이 없고 물에 타보면 커피와 비슷하게 보이긴 하지만 커피의 풍미와는 많은 차이가 난다. 하지만 여전히 온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이 음료를 출시한 찰스는 신경쇠약 치료 차, 미시건 주 요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다. 이 요양원에 입원한 환자들은 콘 프레이크(Corn Flakes)등 자연식 식단을 제공받았는데, 당시 요양원의 대표인 존 켈로그(John Harvey Kellogg)박사는 나중에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켈로그(Kellogg's)사를 설립하게 된다. 


그리고, 이 요양원의 환자였던 찰스는 요양원에서 제공받았던 자연식 식단에 영감을 받아 곡물 음료인 포스텀을 개발하게 됐다.


커피 대체제로 나온 &#39;포스텀&#39;

커피 대체제로 나온 '포스텀'


더 아이러니 한 일은 찰스의 포스텀 비즈니스는 이후 번창을 했음에도, 찰스는 1928년에 본인 스스로 그토록 비난을 하던 커피 사업을 시작했고, 이 회사는 현재 여러 차례의 인수/합병을 통해 현재 유명한 식품회사인 크래프트(Craft)사로 명맥을 잇게 된다.


이를 경제학적으로 보면 인류가 천년 이상을 마셔온 커피를 포스텀 등 커피 대체제가 완전 대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원웨이 벨브가 달린 커피빈 포장지.

원웨이 벨브가 달린 커피빈 포장지.



커피 보관법


미국 커피 협회(National Coffee Association: NCA)의 통계에 따르면 2019년 현재 미국인의 63%는 커피를 마시며 미국의 일인당 커피 소비량은 하루 두 잔에 달한다. 


이렇듯 커피는 우리 일상 생활의 일부이며, 스페셜티 커피의 붐과 함께 소비자들의 입맛도 점차 고급화되어 가고 있다. 이에 커피 애호가들은 건강 이외에도 본인들의 일상이 되어버린 커피에 대해 많은 궁금증을 가지게 되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커피의 신선도와 보관에 대한 내용이다.


예전에 음료사업을 크게 하는 사업가가 찾아와 본인의 브랜드에 맞는 특별한 커피를 원한다고 하면서, 직접 커피를 로스팅 해서 온 경우가 있었다. 


그런데, 커피에서 나는 향은 커피의 좋은 향이 아니라 익숙하지만 뭔가 쉰 냄새가 심하게 나고 있었다. 나중에 알게 된 것이지만 이 사업가는 커피 신선도를 위해 김치 냉장고에 보관했다고 한다.


커피는 생두 상태에서 로스팅이라는 단계를 거치면서 커피 본연의 향미를 가진 원두로 재탄생하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커피의 향미는 대부분 휘발성이기 때문에 시간과 비례하여 그 특성을 잃어버리게 된다. 그 주요 원인으로 이산화 탄소 배출과 고온/습기와의 접촉 등을 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커피는 로스팅을 거치면서 부피가 두 배로 증가하는데, 팝콘을 튀기는 과정을 연상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증가된 공간은 로스팅 중 만들어진 이산화탄소 등 가스가 메우게 된다. 


이산화탄소는 통상적으로 로스팅 후 3주 안에 커피에서 대부분 배출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산화탄소의 배출과 함께 휘발성인 다양한 커피의 향은 사라지게 된다. 또, 이산화탄소가 자리 잡고 있던 자리가 비게 되면 그 공간은 산소나 습기로 치환이 되고 결국 커피는 산패가 진행된다.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 원두를 구매한다면, 커피는 원웨이(One-way) 벨프가 부착된 봉지에 포장이 된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는 봉지 안쪽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는 밖으로 배출되지만 외부의 산소와 습기가 포장지 안으로 침투하는 현상을 막아 준다.


그러나 원웨이(One-way)벨브가 달린 봉지도 커피 향미의 변화를 장기간 100% 막아 주지는 못한다. 따라서 커피 구매시, 로스팅 날짜를 꼭 확인하고 한번에 많은 양을 구매하기보다 3-4주간 먹을 수 있는 커피를 자주 구매하는 것이 커피를 맛있게 마실 수 있는 기본 전제라 하겠다. 


또한, 커피의 신선도를 얘기할 때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것이 커피의 분쇄이다. 오늘날 우리는 다양한 방법으로 커피를 구매할 수 있다.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뿐만 아니라 우리 주변에 있는 마켓에서도 다양한 브랜드의 커피를 구매할 수 있다. 


마켓에서 커피를 구매하시는 분들을 유심히 보면, 구매 후 바로 진열장 옆에 있는 그라인더로 커피를 갈아 가시는 경우를 자주 목격하게 된다. 이는 스페셜티 커피를 다루고 있는 매장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커피는 분쇄된 후 수 분만에 커피가 가지고 있는 커피의 향의 대부분을 잃어버린다. 구매 후 바로 커피를 분쇄한다면, 아무리 좋은 품질의 커피를 구매하더라도 커피를 맛있게 마시기는 애초부터 글러 버린 상황이 되는 것이다. 


하물며 마켓보다 가격이 비싼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에서 원두를 구매해서 가루 형태의 커피를 가져간다면 돈을 고스란히 낭비하는 샘이다.


즉, 커피는 브루잉(Brewing) 하기 바로 직전에 본인이 사용할 기구에 맞는 분쇄도로 갈아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를 위해서 꼭 비싼 그라인더가 필요하진 않다. 나만의 작은 핸드 그라인더 하나로도 좋은 품질의 커피를 향미의 낭비 없이 즐길 수 있다.


커피는 농사에서부터 로스팅을 거쳐 추출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상황에 적용되는 변수들을 이해하고 이를 통제하는 과정이라 생각한다. 산패 과정을 이해하고 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작은 습관의 변화들은 특별한 향미가 살아있는 커피로 보답을 할 것이다.



?

성남인 소식 성남동문의 소식 입니다.

  1. 07
    Sep 2019
    17:08

    연응주(52회)동문, 신문기사 - 분쇄된 스페셜티 커피 구입은 '돈 낭비'

    LA커피칼리지 연응주 학장의 커피 이야기 커피 에피소드와 궁금증<1> 커피와 건강 커피 향미, 고온다습에 취약 커피콩 한번에 조금씩 구입 분쇄는 커피 마시전 직전에 왼쪽은 로스팅후 6주 지난 커피빈. 추출시 이산화탄소가 ...
    Views96
    Read More
  2. 11
    Jul 2019
    18:23

    장상근(46회)동문, '四人四色' 란 주제로 공연

    장상근(46회, 바리톤, 미주총신대 교수)동문이 "四人四色 Perfect achievement" 란 주제로 공연한다. 8월 9일 (금) 8:00pm Zipper Hall 200 S Grand Ave, Los Angeles, CA 90012 장상근 동문이 지휘를 맡는 이번 공연은 '...
    Views517
    Read More
  3. 23
    Jun 2019
    21:30

    미주한인체육대회, 최한익(27)동문, 마라톤 은메달획득 !~

    제20회 미주한인체육대회 시애틀, 6/21~23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최한익(27)동문, 은메달 획득 !! 축하드립니다 !~~ 축하드립니다 !~~~
    Views570
    Read More
  4. 17
    Apr 2019
    21:57

    -부고- 신용섭(36회) 동문 부친상

    알려 드립니다 신용섭(36회)동문의 부친, 신상국님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족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신용섭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 주: 신용섭 (36회) 213-494-7981 동...
    Views706
    Read More
  5. 12
    Apr 2019
    13:16

    -부고- 김정환(34회) 동문 빙부상

    알려 드립니다 김정환(34회)동문의 , 장인 송세규님께서 (향년 87세) 11일 오후 3시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족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김정환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 주:...
    Views715
    Read More
  6. 28
    Mar 2019
    19:06

    [부고] 김인호(31회) 동문 모친상

    알려 드립니다 김인호(31회)동문의 모친, 최선억 여사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머님을 떠나 보내는 가장 힘든 시간, 김인호 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상주: 김인호(31회) 동문회: 김...
    Views684
    Read More
  7. 02
    Mar 2019
    23:33

    장인호(26회) 동문, 베델교회에서 일본어 강의

    장인호(26회) 동문 어바인 베델교회 베델생활강좌에서 일본어 회화 강의 3월 8일 금요일 5:30pm~8:00 3월 9일 토요일 9:30am~12:30 베델 교인이 아닌 성남 가족들도 수강할 수 있습니다. 베델교회 (18700 Harvard Ave, Irvine,...
    Views729
    Read More
  8. 06
    Jun 2018
    18:43

    Mrs. 김철주(31), 영 김 연방하원의회 결선 진출

    Mrs. 김철주(31), 영 김 득표율 1위로 연방하원의회 결선 진출 ! 5일 실시된 캘리포니아 예비선거에서 연방의원직 도전에 나선 영 김 후보가 득표율 1위로 결선에 올라 김창준 전 의원 이후 첫 한인여성 연방의회 입성 전망에...
    Views1049
    Read More
  9. 14
    May 2018
    18:33

    정용석(34회) 동문, 네바다주 체육회 회장에 취임

    축 회장 취임 정용석(34회) 동문이 네바다주 체육회 회장에 5월 12일에 취임했다. 검도6단인 정용석 동문은 성남고 검도부 출신이다. 정용석 네바다주 체육회 회장 이규성(좌) 재미대한체육회 회장과 함께
    Views1158
    Read More
  10. 29
    Apr 2018
    06:13

    [부고] 구정모(20회)동문 부친상

    알려 드립니다 구정모(20회)동문의 부친께서 소천하였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구정모 동문과 가족들을 위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주: 구정모(20회) 동문회: 장은진(31회) 9...
    Views1235
    Read More
  11. 22
    Mar 2018
    18:36

    [부고] 신용호(34회)동문 빙모상

    알려 드립니다 신용호(34회)동문의 빙모 김말임 여사께서 소천 하였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신용호 동문과 가족들을 위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주: 신용호(34회) 장례식 ...
    Views3529
    Read More
  12. 10
    Mar 2018
    20:43

    [부고] 서박철(19회)동문 모친상

    알려 드립니다 서박철(19회)동문의 모친 서용의 권사께서 6일(화) 새벽 3시 25분 뉴저지 병원에서 향년 100세의 일기로 소천 하였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서박철 동문과 가족...
    Views3843
    Read More
  13. 26
    Feb 2018
    19:06

    [부고] 신종훈(18회)동문상

    알려 드립니다 신종훈(스테파노 18회)동문께서 25일(일요일)에 소천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가족들을 위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주: 동문회: 장은진(31회) 949-662-8146, ...
    Views4001
    Read More
  14. 20
    Feb 2018
    19:58

    '생면부지 기업가, 영 김 연방하원 후보 정견 들은 후 바로 5000달러 쾌척'

    **Ms. 김철주(31회), 영 김 연방하원의원 후보 인터뷰 ** [와이드 인터뷰] "생면부지 기업가 정견 들은 후 바로 5000달러 쾌척" 연방하원 39지구에 도전하는 영 김 전 가주하원의원이 한인 커뮤니티의 지지와 후원을 부탁하고 나...
    Views3655
    Read More
  15. 31
    Jan 2018
    19:33

    Ms. 김철주(31회) “영 김을 연방하원의원에”

    캘리포니아 39지구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영 김 전 가주 하원의원의 선거 캠페인 출범식 및 후원의 밤 행사가 30일 LA 한인타운 아로마센터에서 200여 명의 한인 및 주류사회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
    Views3647
    Read More
  16. 30
    Jan 2018
    17:00

    [부고] 송철호(16회)동문 부인상

    알려 드립니다 송철호(16회)동문의 부인 송청숙님께서 29일(월요일)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송철호 동문과 가족들을 위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주: 송철호 (16회...
    Views4393
    Read More
  17. 30
    Jan 2018
    07:19

    Ms. 김철주(31회): ‘영 김 후원의 밤’ 연방하원 후보

    Ms. 김철주(31회) 연방 하원 출사표 ‘영 김 후원의 밤’ 1월 30일 5:30분 LA 아로마센터 은퇴를 선언한 에드 로이스 연방하원 외교위원장의 지역구인 캘리포니아 39지구에서 출사표를 던진 영 김(사진) 전 가주 하원의원의 선거...
    Views3670
    Read More
  18. 30
    Jan 2018
    07:07

    Ms. 김철주(31회): 영 김 후보, 연방하원 출사표 “로이스 의원 지지 받고 출마결심”

    Ms. 김철주(31회) 39지구 연방하원 출사표 영 김 후보 “로이스 의원 지지 받고 출마결심” ▶ “지역구 사정 잘 알아 승산 충분…연방의회 입성 꿈 가졌지만, 생각보다 기회 빨리 찾아와” “20년만의 한인 연방의회 진출을 이...
    Views1266
    Read More
  19. 09
    Jan 2018
    19:03

    [부고] 장인호(26회)동문 부인상

    알려 드립니다 장인호(26회)동문의 부인 장진숙님께서 8일(월요일)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바쁘시겠지만, 사랑하는 분을 떠나 보내는 장인호 동문과 가족들을 위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상주 : 장인호 (26회...
    Views1350
    Read More
  20. 27
    Aug 2017
    16:30

    -부고- 김경헌(34회) 동문 모친상 -라스베가스

    알려 드립니다 라스베가스 김경헌(34회) 동문의 어머니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어머님을 떠나 보내는 김경헌동문과 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Views18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 1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연락처: SungNamUSA@gmail.com

Copyright © Sung Nam High School Alumni Association of Americ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