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질환 위험 낮추려면…체중보다 허리둘레 살펴야”

by Dale on May 24, 201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83894009.3.jpg


과체중인 사람이 대사증후군 등 비만 관련 질환의 위험을 낮추려면 체중보다 허리둘레에 더 신경써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인하대병원 가정의학과 이연지 교수팀은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과체중인 한국 성인에 있어 허리둘레·신장비와 대사성 위험요인들과의 연관성’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일반적으로 비만 지표는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를 사용하는데 그동안 연구에서 BMI가 높을수록 각종 비만 관련 질환의 유병률도 높아지는 연관성이 확인됐다.


하지만 과체중(BMI 23∼25㎏/㎡)인 집단의 경우 비만 관련 질환과의 연관성이 잘 드러나지 않는다는 게 이 교수팀의 설명이다. 오히려 최근 한국인을 대상으로 실시된 대규모 연구에서도 BMI가 23.2로 과체중에 속하는 사람의 사망률이 최저를 기록하는 등 ‘비만의 역설(obesity paradox)’이 나타나기도 했다.


“비만 관련 질환을 예측하는 지표로 BMI는 한계가 있다”는 게 이 교수팀의 설명이다.


이 교수팀은 이 같은 점을 감안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과체중 성인 3925명을 대상으로 허리둘레-신장 비(자신의 허리둘레를 키로 나눈 값) 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허리둘레-신장 비가 0.5 이상인 사람은 0.5 미만인 사람보다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2.6 높았다. 


또 0.5를 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고중성지방혈증·높은 공복 혈당 등 대사증후군 관련 각종 지표도 나쁘게 조사됐다. 고혈압 위험은 1.3배, 고공복혈당 위험은 1.3배, 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은 1.7배, 저HDL콜레스테롤혈증 위험은 1.3배였다. 


이 교수는 “아시아인을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에서도 허리둘레-신장 비가 BMI 등 다른 비만 지표보다 만성질환과 심혈관 대사질환 예측에 더 유용하다”며 “‘허리둘레-신장’비를 알면 대사증후군 등 대사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더 잘 예측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http://bizn.donga.com/health/Main/3/all/20170417/83894172/2


Articles

1 2 3 4 5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